“주를 경외함으로 성전을 향하여 예배하리이다”

캐나다 교회, 10명 이상 현장예배 이유로 9천만원 벌금
“우리의 벌금은 주님이 우리를 위해 흘리신 피와는 비교할 수 없다”

캐나다의 한 교회가 10명 이상 참석한 현장예배를 드렸다는 이유로 8만 3천 달러(약 9천530만 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온타리오주 워털루의 트리니티 바이블 채플은 실내외 모임에 엄격한 제한을 두는 ‘온타리오법’에 따른 집합 제한에 계속 저항해 왔다.

최근 제이콥 라우메 목사는 자신의 블로그 게시물에 따르면, 이 교회는 예배를 드렸다는 이유로 온타리오주 고등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 교회는 지난 1월 코로나19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10명 이하로 실내예배를 드리라는 고등법원의 명령을 받고도 10명 이상의 예배를 중단하지 않았다.

라우메 목사에 따르며 그와 다른 목사가 각각 5천 달러, 또 다른 목사가 4천 달러, 장로가 3천 달러, 교회 자체가 1만 5천 달러를 부과받았으며 법정 수수료가 4만 5철 달러 부과됐다.

라우메 목사는 “1월 24일 우리는 8만3천 달러를 들여 그리스도께 예배를 드렸다. 이는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라며 “우리의 벌금은 마리아가 향유 옥합을 주님께 드린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주님이 우리를 위해 흘리신 피와는 비교할 수 없다”라고 했다.

이 결정에 앞서 한 교인은 소송 비용 지불을 돕기 위해 ‘고 펀드 미’(Go Fund Me) 웹페이지를 개설했으며, 3일 오후 현재 4만4천700달러 이상을 모금했다.

교회측은 ‘고 펀드 미’ 웹페이지를 통해 “이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필요한 액수를 초과해 모금한 돈은 트리니티 바이블 채플을 지원하는 데 쓰일 것”이라며 “여러분들의 관대함에 감사하고, 왕과 주님이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충성스럽게 지키시는 하나님의 복이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출처: 기독일보).

오직 나는 주의 풍성한 사랑을 힘입어 주의 집에 들어가 주를 경외함으로 성전을 향하여 예배하리이다 여호와여 나의 원수들로 말미암아 주의 의로 나를 인도하시고 주의 길을 내 목전에 곧게 하소서(시편 5:7-8)

하나님, 캐나다의 한 교회가 코로나19에도 현장예배를 멈추지 않아 벌금형을 받은 상황을 다스려 주옵소서. 주님을 경외함으로 드린 예배에 대한 대가가 그리스도께서 흘리신 피와는 비교할 수 없다는 이 교회의 믿음을 견고케 하여 주십시오. 코로나와 여러 제약에도 믿음을 잃지 않는 캐나다 교회가 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