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만한 자를 쫓아내어 다툼이 쉬게 하라”

애틀랜타 연쇄총격에 8명 사망 중에 한인여성 4명 사망
증오범죄 가능성… “美 아시아계 혐오사건 두 달간 500건 넘어”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일대에서 연쇄총격 사건이 발생해 8명이 숨졌다.

아시아계 주민들을 향한 인종차별적 혐오가 최근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는 우려 속에 사망자 중에는 한국계 여성 4명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더하고 있다.

미국 CNN방송 등 현지언론들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오후 5시께 애틀랜타 근교 체로키 카운티에 있는 마사지숍 ‘영스 아시안 마사지 팔러’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나 4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같은 날 오후 5시 50분께에는 체로키 카운티에서 48㎞ 떨어진 애틀랜타 북부 피드먼트로에 있는 ‘골드마사지 스파’, ‘아로마세러피 스파’에서 유사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종합하면, 모두 세 곳의 마사지숍, 스파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총 8명이 숨졌고, 이중 6명이 아시아계로 보인다는 것이 현지 경찰의 발표 내용이다. 한국 외교부는 이 가운데 4명이 한국계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쇄총격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는 20대 백인 남성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용의자 로버트 에런 롱(21)을 애틀랜타에서 남쪽으로 240㎞ 떨어진 크리스프 카운티에서 이날 오후 8시30분께 체포했다.

범행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아시아인들을 겨냥한 증오범죄가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체로키 경찰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범행동기를 캐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며 어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내 아시아계 혐오사건이 심각함을 보여주는 보고서가 나왔다.

아시아·태평양계 혐오사건을 신고받는 민간단체 ‘아시아·태평양계(AAPI) 증오를 멈춰라’가 올해 들어 접수된 신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1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 총 503건의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혐오 유형은 ‘욕설과 언어희롱'(68.1%)이 가장 많았고, 아시아계를 피하거나 꺼리는 행동(20.5%), 폭행(11.0%), 침 뱉기나 기침(7.2%) 순이었다.

보고서는 “신고된 혐오사건은 실제 발생한 사건의 극히 일부”라며 “아시아계가 어떤 차별을 받는지, 차별에 얼마나 취약한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출처: 데일리굿뉴스, 연합뉴스 종합).

패역한 자의 길에는 가시와 올무가 있거니와 영혼을 지키는 자는 이를 멀리 하느니라 거만한 자를 쫓아내면 다툼이 쉬고 싸움과 수욕이 그치느니라(잠언 22:5,10)

하나님, 미국 애틀랜타에서 무차별 총격으로 8명이 죽은 충격적인 상황을 다스려주셔서 유족들과 지역 주민들의 마음을 위로하여 주옵소서. 사망자의 다수가 아시아계이어서 인종차별의 증오범죄일 가능성에 두려워하는 아시아계 사람들을 지켜주소서. 또한, 크게 늘어난 아시아계를 혐오하는 미움들과 다툼들이 멈춰지게 하옵소서.